에너지레포트5




Download : 최후의 배심원-존 그리샴hwp




Download : 최후의 배심원-존 그리샴hwp( 19 )






순서

존 그리샴의 최후의 배심원을 읽고 작성한 感想文(감상문) 입니다.

레포트

최후의 배심원##존 그리샴##독후감##서평##독서감상문


설명





최후의 배심원-존 그리샴



‘최후의 배심원’을 읽고

이 책을 처음 접했을 때의 느낌과는 달리 나는 읽을수록 이 책의 재미에 빠져들었다. <최후의 배심원>이라는 이 책의 제목을 처음 봤을 때, 진부한 법을 다루는 지루한 내용의 소설인 줄 알았는데, 책을 읽으면서 생각이 바뀌었다. 살인 사건을 다루는 스릴러로서 사건전개도 빨라 읽는 흥미 있었다.

이 책은 1970년 미시시피를 배경으로 시작한다. 한 주간지 회사가 파산하자 윌리는 자신의 할머니를 설득해 주간지를 인수한다. 이 마을에서 한 여인이 성폭행 당한 뒤 살해되는 사건이 일어난다. 윌리는 자신의 신문이 잘 팔리게 하기 위해 선정적인 내용으로 기사를 쓰고, 이 일로 마을은 시끄러워진다. 한편, 살인혐의로 잡힌 데니는 자신에게 재판이 불리하게 돌아가자, 배심원들에게 협박을 한다. 하지만 배심원들은 그 말을 듣지 않고 데니에게 유죄를 선고 하고, 결국 데니는 종신형에 쳐해 진다. 9년 뒤, 데니가 가석방으로 돌아오고, 그의 복수가 시작된다.

처음엔 심심풀이로 읽던 이 책에서 나는 작가가 스릴러로서 재미만 추구 한 것이 아니라 여러 가지 사회문제를 제기 함으로써 독자들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것이 있다고 느꼈다. 우선, 이 책의 배경은 인종차별폐지법이 통과된 1970년대를 배경으로 한다. 인종차별버이 통과되었음에도 그 때 당시에는 은연중에 흑인들은 차별받았다. 인종차별이란 인종적 편견에 의해 빚어지는 인종집단간의 갈등이다. 능력에 의해 차별받는 것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일어 날 수 있다고는 하지만 단지 피부색에 관한 편견 때문에 차별적으로 대해지는 것은 매우 부당하다고 생각한다. 피부색이 달라도 다 같은 인간이고, 인간이기 때문에 인간으로서 대접받아야 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한다.